트럼프 “김정은에게 직통번호 줬다…17일 통화할 것”

뉴스
Author
조선일보
Date
2018-06-15 14:01
Views
1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과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뒤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트럼프 “북한, 한국전 실종 미군 유해 송환 시작”
“김정은은 강한 리더” 언급 후 “비꼬는 것” 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전(현지시각)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의 직통 전화번호를 줬다”며 “오는 17일 통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아버지의 날을 어떻게 보낼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사실 북한에 전화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날 아침 백악관 사우스론 잔디밭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대체로 해결했다”며 “모든 걸 얻어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했다. ‘미·북 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포함된 비핵화 관련 합의가 애매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김정은과의 회담은 성공적이었다”며 “(이번 합의에서) 모든 것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 송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북 정상이 지난 12일 채택한 공동 합의문에는 “미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이미 확인된 전쟁 포로 유골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와 실종자의 유해 복구를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핵 전쟁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김정은에게 인권 문제에 대해 압박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직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어떻게 동시에 인권을 탄압하는 김정은의 편을 들 수 있냐’는 지적에 그는 “나는 핵무기가 당신과 당신들 가족을 파괴하는 걸 보고싶지 않다”며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근본적으로 북한과 전쟁할 준비가 돼 있었다”며 “나는 그와는 다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인들이 북한 주민이 김정은을 대하는 것처럼 날 대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장난이다. 비꼬는 걸 이해 못하는 모양”이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폭스뉴스 앵커 스티브 두시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을 여러 차례 추켜세워 결국 그를 우상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그는 한 나라의 수장이고 강한 리더”라며 “그가 말할 때면 그의 사람들은 자세를 바로하고 주목한다. 나는 내 사람들이 내게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친분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과) 나는 매우 잘 통했다”며 “우리는 죽이 잘 맞았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5/2018061503360.html
Total 363
NumberTitleAuthorDateVotesViews
Notice
델라웨어 한인회
지은 | 2017.06.26 | Votes 0 | Views 1907
지은2017.06.2601907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1479
지은2017.06.2501479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2187
Jin2017.06.2402187
358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국경장벽 건설 승부수
경향신문 | 2019.02.15 | Votes 0 | Views 8
경향신문2019.02.1508
357
“한미, 주한미군 방위비 잠정합의…1년 약 10억불”
경향신문 | 2019.02.08 | Votes 0 | Views 23
경향신문2019.02.08023
356
미국 최장 셧다운 해제…트럼프, 35일간의 힘겨루기 완패
경향신문 | 2019.02.01 | Votes 0 | Views 23
경향신문2019.02.01023
355
2019년도 재일민단(일본지역 非민단단체 포함) 지원을 위한 수요조사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2.01 | Votes 0 | Views 1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2.01016
354
[보도자료] 한상 리딩 CEO 정영수 고문, ‘글로벌한상드림’에 기부금 쾌척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2.01 | Votes 0 | Views 21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2.01021
353
트럼프 “셧다운 끝난 후 국정연설”
경향신문 | 2019.01.25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2019.01.25032
352
블랙스트링 공연
phillyko | 2019.01.25 | Votes 0 | Views 25
phillyko2019.01.25025
351
[공지사항] 2019 재외동포 관련 국내단체 활동 지원사업 수요조사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1.25 | Votes 0 | Views 2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1.25026
350
오! 샌드라’ 한국계…골든글로브 이어 비평가협회 여우주연상도
경향신문 | 2019.01.18 | Votes 0 | Views 57
경향신문2019.01.18057
349
[공지사항] 2019 한인회관 건립 등 지원사업 수요조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1.18 | Votes 0 | Views 4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1.18046
348
트럼프 정부 셧다운 22일 넘겨 역대 최장 기록
경향신문 | 2019.01.13 | Votes 0 | Views 46
경향신문2019.01.13046
347
미주한인의날 기념식 Korean-American Day Commemoration Ceremony
phillyko | 2019.01.13 | Votes 0 | Views 66
phillyko2019.01.13066
346
셧다운에도…관광객 미어터지는 뉴욕의 연말
경향신문 | 2019.01.04 | Votes 0 | Views 61
경향신문2019.01.04061
345
미국 연준, 기준금리 2.25~2.50%로 인상...내년 인상은 2회로 하향조정
경향신문 | 2018.12.27 | Votes 0 | Views 57
경향신문2018.12.27057
344
블랙스트링 Black String Performance
phillyko | 2018.12.27 | Votes 0 | Views 99
phillyko2018.12.27099
343
미 연방정부, 국경장벽 예산 탓 셧다운 위기
경향신문 | 2018.12.21 | Votes 0 | Views 69
경향신문2018.12.21069
342
제 6차 순회영사 업무 실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2.21 | Votes 0 | Views 61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2.21061
341
[포토뉴스]미국 성직자들 “중미 이민자 행렬 받아들여라” 시위
경향신문 | 2018.12.16 | Votes 0 | Views 100
경향신문2018.12.160100
340
[보도자료]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위문품 전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2.16 | Votes 0 | Views 79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2.16079
339
고인을 칭찬할 때마다, 트럼프 ‘의문의 1패’
경향신문 | 2018.12.07 | Votes 0 | Views 86
경향신문2018.12.07086
338
한국어말하기대회 제3회 “I Love Korea’ 델라웨어한국학교 은상,장려상 수상
phillyko | 2018.12.07 | Votes 0 | Views 79
phillyko2018.12.07079
337
미국 탐사선 ‘인사이트’ 화성 착륙…2년간 지하 ‘속살’ 살핀다
경향신문 | 2018.11.29 | Votes 0 | Views 67
경향신문2018.11.29067
336
제 3차 정기이사회 개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29 | Votes 0 | Views 57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29057
335
[공지사항] 기간연장안내 - 2018 코리안넷 설문조사 여러분의 의견을 들려주세요.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29 | Votes 0 | Views 77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29077
334
영 김, 앤디 김과 미 하원 동반 입성 실패
경향신문 | 2018.11.20 | Votes 0 | Views 72
경향신문2018.11.20072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