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북회담 연기’ 발언, 협상 주도권 쥐려는 전술”

뉴스
Author
조선일보
Date
2018-05-25 14:50
Views
1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각) 미·북 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회담을 깨려는 의도라기보다 협상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는 ‘막판 샅바 싸움’이라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최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하고 성명을 통해 미·북 정상회담 취소 가능성을 언급한 데에 트럼프 대통령이 맞불 작전을 펼쳤다는 것이다.

리처드 부시 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보다 회담을 더 원한다는 이미지를 없애고 싶어한다. 그런 이미지가 되면 김정은이 협상에서 우위에 서기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력을 되찾기 위해 전술 차원에서 회담 연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5월 2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북한을 향한 경고’라는 분석도 나왔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그들의 행동과 말에 결과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한 것”이라며 “북한이 말과 행동을 조심하지 않으면 미·북 정상회담이 위험에 처해질 수 있다는 경고”라고 했다.

제임스 쇼프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수석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북한의 의도에 대한 미 행정부 관료들의 의구심이 커진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짚었다. 미국은 그동안 한국과 중국으로부터 북한의 비핵화 의지 표명을 수차례 전해들었지만, 직접 들은 것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접촉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쇼프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을 매우 하고 싶어하지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다른 행정부 관료들은 북한의 궁극적인 의도가 무엇인지를 두고 조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24/2018052400915.html
Total 363
NumberTitleAuthorDateVotesViews
Notice
델라웨어 한인회
지은 | 2017.06.26 | Votes 0 | Views 1907
지은2017.06.2601907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1479
지은2017.06.2501479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2187
Jin2017.06.2402187
358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국경장벽 건설 승부수
경향신문 | 2019.02.15 | Votes 0 | Views 8
경향신문2019.02.1508
357
“한미, 주한미군 방위비 잠정합의…1년 약 10억불”
경향신문 | 2019.02.08 | Votes 0 | Views 23
경향신문2019.02.08023
356
미국 최장 셧다운 해제…트럼프, 35일간의 힘겨루기 완패
경향신문 | 2019.02.01 | Votes 0 | Views 23
경향신문2019.02.01023
355
2019년도 재일민단(일본지역 非민단단체 포함) 지원을 위한 수요조사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2.01 | Votes 0 | Views 1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2.01016
354
[보도자료] 한상 리딩 CEO 정영수 고문, ‘글로벌한상드림’에 기부금 쾌척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2.01 | Votes 0 | Views 21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2.01021
353
트럼프 “셧다운 끝난 후 국정연설”
경향신문 | 2019.01.25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2019.01.25032
352
블랙스트링 공연
phillyko | 2019.01.25 | Votes 0 | Views 25
phillyko2019.01.25025
351
[공지사항] 2019 재외동포 관련 국내단체 활동 지원사업 수요조사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1.25 | Votes 0 | Views 2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1.25026
350
오! 샌드라’ 한국계…골든글로브 이어 비평가협회 여우주연상도
경향신문 | 2019.01.18 | Votes 0 | Views 57
경향신문2019.01.18057
349
[공지사항] 2019 한인회관 건립 등 지원사업 수요조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9.01.18 | Votes 0 | Views 46
필라델피아한인회2019.01.18046
348
트럼프 정부 셧다운 22일 넘겨 역대 최장 기록
경향신문 | 2019.01.13 | Votes 0 | Views 46
경향신문2019.01.13046
347
미주한인의날 기념식 Korean-American Day Commemoration Ceremony
phillyko | 2019.01.13 | Votes 0 | Views 66
phillyko2019.01.13066
346
셧다운에도…관광객 미어터지는 뉴욕의 연말
경향신문 | 2019.01.04 | Votes 0 | Views 61
경향신문2019.01.04061
345
미국 연준, 기준금리 2.25~2.50%로 인상...내년 인상은 2회로 하향조정
경향신문 | 2018.12.27 | Votes 0 | Views 57
경향신문2018.12.27057
344
블랙스트링 Black String Performance
phillyko | 2018.12.27 | Votes 0 | Views 99
phillyko2018.12.27099
343
미 연방정부, 국경장벽 예산 탓 셧다운 위기
경향신문 | 2018.12.21 | Votes 0 | Views 69
경향신문2018.12.21069
342
제 6차 순회영사 업무 실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2.21 | Votes 0 | Views 61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2.21061
341
[포토뉴스]미국 성직자들 “중미 이민자 행렬 받아들여라” 시위
경향신문 | 2018.12.16 | Votes 0 | Views 100
경향신문2018.12.160100
340
[보도자료]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위문품 전달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2.16 | Votes 0 | Views 79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2.16079
339
고인을 칭찬할 때마다, 트럼프 ‘의문의 1패’
경향신문 | 2018.12.07 | Votes 0 | Views 86
경향신문2018.12.07086
338
한국어말하기대회 제3회 “I Love Korea’ 델라웨어한국학교 은상,장려상 수상
phillyko | 2018.12.07 | Votes 0 | Views 79
phillyko2018.12.07079
337
미국 탐사선 ‘인사이트’ 화성 착륙…2년간 지하 ‘속살’ 살핀다
경향신문 | 2018.11.29 | Votes 0 | Views 67
경향신문2018.11.29067
336
제 3차 정기이사회 개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29 | Votes 0 | Views 57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29057
335
[공지사항] 기간연장안내 - 2018 코리안넷 설문조사 여러분의 의견을 들려주세요.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29 | Votes 0 | Views 77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29077
334
영 김, 앤디 김과 미 하원 동반 입성 실패
경향신문 | 2018.11.20 | Votes 0 | Views 72
경향신문2018.11.20072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