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만나는 트럼프…“내가 뭘 할진 나만 안다”

뉴스
Author
조선일보
Date
2018-05-11 14:13
Views
124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협상 전략을 이해하는 열쇠는 그의 ‘예측 불가능성’에 있다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10일 보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자신 이전에 미국의 모든 전직 대통령들의 외교가 지나치게 각본대로 이뤄졌고, 이는 적들에게 미국의 패만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한다고 한다.

악시오스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한 소식통을 인용, 그가 “(북한과의 정상회담 관련) 아무도 내가 무엇을 하려는지 알지 못한다”며 “그들은 지금 내가 협상장에 들어갈 때 무슨 일이 벌어질지 조금이라도 예측하기 위해 내가 하는 모든 말을 분석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5월 4일 백악관을 떠나며 기자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기서 트럼프 대통령이 가리킨 ‘그들’은 언론이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포함한 여러 이슈에 대해 ‘자신이 앞으로 무엇을 하고 뭐라고 말할지’ 예측하는 언론 보도를 보며 참모들에게 “그들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신나서 이야기 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유치할 정도로 말싸움을 벌였다. 김정은은 외부 세상에 ‘이 구역의 미치광이는 나야’라는 생각을 심으며 존재감을 쌓았다. 그러면 트럼프 대통령은 ‘너가 미쳤다고? 그럼 이건 어때?’라는 식으로 대응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김정은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르고 ‘내 책상에 (김정은 것보다) 더 큰 핵 단추가 있다’고 말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과연 그가 북한과의 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이끌어낼지는 미지수다. 북한이 외부 조사관의 핵 사찰을 허용하도록 김정은을 설득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악시오스는 “협상을 진행하려면 김정은이 자신의 나라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선대가 하지 않았던 일을 하기 위해 결심했다는 것을 믿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1/2018051100430.html
Total 337
NumberTitleAuthorDateVotesViews
Notice
델라웨어 한인회
지은 | 2017.06.26 | Votes 0 | Views 1570
지은2017.06.2601570
Notice
뉴저지 한인회
지은 | 2017.06.25 | Votes 0 | Views 1280
지은2017.06.2501280
Notice
필라델피아 한인회
Jin | 2017.06.24 | Votes 0 | Views 1751
Jin2017.06.2401751
332
[미 중간선거 이후]오바마 지지 받은 앤디 김, 하원 의원 당선 ‘눈앞’
경향신문 | 2018.11.09 | Votes 0 | Views 8
경향신문2018.11.0908
331
19회 장학금 수여식 개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09 | Votes 0 | Views 8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0908
330
제 5차 순회영사 업무 실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1.09 | Votes 0 | Views 11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1.09011
329
1조8000억원’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 1등 나왔다
경향신문 | 2018.10.29 | Votes 0 | Views 26
경향신문2018.10.29026
328
[보도자료] 제17차 세계한상대회 폐막 - ‘청년 일자리 창출에 한상이 나선다’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29 | Votes 0 | Views 24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29024
327
보도자료] 국내외 한인경제인 위한 비즈니스 특화 프로그램 본격 가동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29 | Votes 0 | Views 22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29022
326
미 중간선거 적극투표 의향 76%…역대 최고 투표율 나오나
경향신문 | 2018.10.23 | Votes 0 | Views 23
경향신문2018.10.23023
325
[보도자료] 대한민국의 큰 힘! 거상부터 오지 한상까지, 세계 한상들 인천에 모인다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23 | Votes 0 | Views 19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23019
324
[유관기관소식] 2018년도 글로벌리포터 추가 모집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23 | Votes 0 | Views 23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23023
323
제 3회 FAFSA 워크숍 실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23 | Votes 0 | Views 28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23028
322
트럼프 “한국, 美 승인없이 대북제재 완화 안 할 것”
경향신문 | 2018.10.12 | Votes 0 | Views 35
경향신문2018.10.12035
321
감리교회 한국 음식 페스티벌 (10월 20일 | 토요일 | 오전 10 - 오후 3)
phillyko | 2018.10.12 | Votes 0 | Views 51
phillyko2018.10.12051
320
도버 코리안 페스티벌 (10월 13일 | 토요일 | 오전 10:30 - 오후 2)
phillyko | 2018.10.12 | Votes 0 | Views 39
phillyko2018.10.12039
319
델라웨어 성당 행사 - 가을 낭만 포차 (10월 20일 | 토요일 | 오후 5)
phillyko | 2018.10.12 | Votes 0 | Views 46
phillyko2018.10.12046
318
[유관기관소식] 2019년도 전기 외국인 및 재외국민 신입생 모집 안내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12 | Votes 0 | Views 36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12036
317
[보도자료] 재외동포재단, 베트남 한-베 다문화가정 자녀를 위한 도서 6천5백여권 기증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12 | Votes 0 | Views 28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12028
316
리용호 "비핵화 의지 확고하지만 일방적 핵무장 해제 절대 없다"...유엔총회 연설
경향신문 | 2018.10.05 | Votes 0 | Views 50
경향신문2018.10.05050
315
제 4회 한국문화페스티벌 성황리에 개최
phillyko | 2018.10.05 | Votes 0 | Views 68
phillyko2018.10.05068
314
[보도자료]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 세계 한인사회 리더들 모인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막올라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10.05 | Votes 0 | Views 47
필라델피아한인회2018.10.05047
313
미국, 기준금리 2.00~2.25%로 또 인상···올들어서만 3번째
경향신문 | 2018.09.28 | Votes 0 | Views 32
경향신문2018.09.28032
312
제 4차 순회영사업무 실시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09.27 | Votes 0 | Views 45
필라델피아한인회2018.09.27045
311
[평양 정상회담]트럼프 “북한에 엄청난 진전 있었다”
경향신문 | 2018.09.21 | Votes 0 | Views 52
경향신문2018.09.21052
310
[공지사항]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 해외통신원 채용 공고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09.21 | Votes 0 | Views 102
필라델피아한인회2018.09.210102
309
[보도자료]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740만 재외동포, 더 커진 하나로 한반도의 빛이 되다"
필라델피아한인회 | 2018.09.21 | Votes 0 | Views 63
필라델피아한인회2018.09.21063
308
9월 평양공동선언
phillyko | 2018.09.21 | Votes 0 | Views 53
phillyko2018.09.21053
Translate »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